태그 : 대학로 요약보기전체보기목록닫기

1 2 3

혼자라면 위험한 연극 학교괴담-동상의 저주

매운 맛은 미각이 아니라 통각이라고 주장하는 사람들이 있다. 도통 맛이라고는 못 느끼겠고 오직 고통만이 느껴지는 이유에서다. 그걸 맛있다고 먹는 사람들을 보면 그저 신기하기만 하다. 그런 사람들은 어쩌면 맞아도 안 아프다고 할지 모르겠다. 매운 음식을 못 먹는 입장에서는 매워서 느끼는 고통이나 맞아서 느끼는 고통이나 다르지 않다고 생각되기도 한다.공포류...

몸만 주고 버림받은 노처녀의 앙큼한 복수, S다이어리

화장실에 들어갈 때 다르고 나올 때 다르다고 한다. 급한 볼일이 생겼을 때는 간이라도 떼어줄 것처럼 하다가도 일단 급한 불을 끄고 나면 생각이 달라진다는 말이다. 이 말을 남녀 간의 연애 문제에 대입시킨다면 모텔에 들어갈 때 다르고 나올 때 다르다고 할 수 있겠다. 들어가기 전에는 하늘에서 별이라도 따다 줄 것처럼 온갖 감언이설로 꼬드기고는 일을 치르고...

한 번도 안 해본 여자의 발칙한 성적 환타지 쩨쩨한 로맨스

누군가는 말했다. 한 번도 안 한 여자는 있어도 한 번밖에 안 한 여자는 없다고. 20대 후반의 다림(허혜리)은 말하자면 전자에 속한다. 어려서는 자랑스러웠던 처녀성이건만 어느덧 자신의 처녀성에 부담을 느껴야 하는 나이가 되고 말았다. 그 나이가 되도록 경험이 없다고 한들 누가 믿어줄 리도 만무하거니와 그동안 뭐했느냐며 오히려 면박이나 당하지 않으면 다...

여자와 북어는 때려야 말을 듣는다? 말괄량이 길들이기

여자를 지껄이게 하는 약은 있어도 침묵하게 만드는 약은 없다. (이나톨)교육받은 여자라면 철학책을 읽을 수는 있지만 이해할 수는 없다. (칸트)새털보다 가벼운 것은 먼지이고, 먼지보다 가벼운 것은 바람이다. 그 모든 것보다 가벼운 것은 여자다. 여자보다 가벼운 존재란 없다. (뮈세)여자에 대해서 많은 사람들이 이러니 저러니 했어도 이 말보다 더 충격적인...

바람난 삼대의 아찔한 속옷 벗기기 프로젝트

처음에는 손만 잡아도 짜릿하다. 어떡하면 손 한 번 더 잡아볼 수 있을까 궁리하기도 한다. 여자와 어두컴컴한 극장에 앉아서 영화에 집중하지 못하는 것도 그 때문이다. 우연을 가장해서라도 스킨십 한번 하고 싶다는 생각이 머리 속에 가득하다. 적당한 타이밍을 노려야 하므로 영화 내용이 눈에 들어올 리가 없다. 영화를 보고 나서도 내용이 생각나지 않는 이유일...

발칙한 남녀의 짜릿한 원나잇 이야기 극적인 하룻밤

하룻밤만 자고 헤어지는 남녀가 있다. 일명 원나잇 스탠드 커플이다. 만나고 헤어짐에 있어 묻지도 따지지도 않는다. 서로가 원해서 하룻밤을 보냈을 뿐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 억지로 강요한 것도 아니고 돈으로 매수한 것도 아니다. 서로 원하는 것을 얻었으니 뒤도 돌아보지 않고 헤어지는 것이다. 간밤의 일들은 그저 기억의 일부로만 남을 뿐이다.여기 결...

죽음이 그대들을 갈라놓을 지라도… 러브 액츄얼리2

결혼을 앞두고 이런저런 일로 다투지 않은 커플은 없을 것이다. 물론 반드시 그런 것은 아니지만 어쨌든 대부분의 경우에는 크던 작던 분쟁이 생기기 마련이다. 연애라는 꿈에서 깨어나 결혼이라는 현실과 마주해야 하는 일종의 부작용이라고도 할 수 있겠다. 그러다 보면 작게는 아웅다웅하는 선에서 끝나기도 하지만 심하면 결혼 자체가 무산되기도 한다.대개는 사소한 ...

변두리 목욕탕에서 벌어진 시끌벅적 유쾌한 소란, 목욕합시다

목욕을 같이할 수 있는 사이라는 말은 허물없는 사이라는 의미와도 같다. 인간의 가장 원초적인 모습으로 돌아가 누구에게도 보이고 싶지 않은 부분까지 보여주어야 하기 때문일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본다면 '목욕'에는 단순히 몸을 씻는다는 의미를 넘어서 아무것도 숨기지 않고 자신의 모든 걸 다 보여준다는 의미도 포함하고 있다고 할 수 있을 것이다.그런 목욕탕...

사랑이라는 감정의 배신에 대하여, 그와 그녀의 목요일

사랑이라는 감정은 사람을 혼란스럽게 만든다. 사랑이라고 하기에는 뭔가 부족해 보여도 사랑이 아니라고 하면 왠지 가슴 한켠이 시린 까닭에서다. 그러므로 사랑이라 생각하고 섣불리 다가갔다가는 실망만 하고 돌아서게 될지도 모를 일이다. 많은 사람들이 사랑이라는 감정 앞에 흔들리는 이유다. 누가 나서서 '사랑이다' 또는 '사랑이 아니다'라며 판결을 내려주면 좋...

대학로를 초토화시킨 막장드라마, 너와 함께라면

사랑에는 국경이 없다고 했다. 말은 통하지 않아도 마음은 통한다는 의미일 것이다. 그렇지만 국경보다 더 뛰어넘기 힘든 장벽이 있다. 바로 나이다. 서태지와 아이들의 멤버 이주노가 23살 연하의 신부와 결혼한 사례도 있기는 하지만 나이 차를 뛰어넘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이주노의 경우 장인과는 4살 차이고 장모보다는 오히려 2살이 많다고 한다. 그야말로 ...
1 2 3


통계 위젯 (화이트)

115
126
407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