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다가 죽을지도 모를 명품 잔혹극 죽여주는 이야기 내가 사는 세상


세상에는 죽을 일도 많다. 배고파 죽겠고 배불러 죽는다. 추워서 죽겠고 더워서 죽겠다. 보고 싶어 죽겠고 보기 싫어 죽겠다. 감정을 극대화한 표현에 불과하지만 어쨌든 많은 사람들이 죽겠다는 소리를 입에 달고 사는 게 현실이다.
 
여기 재미있어 죽을만한 연극이 한편 있다. '죽여주는 이야기'라는 제목부터 죽여준다. 단지 죽여주는 정도라는 말이 아니라 그야말로 '죽여주는 이야기'이기 때문이다. 자살 연구소를 찾아 죽으러 오는 사람들에 대한 이야기이고 죽으러 온 사람들을 죽여주는 이야기이니 정말 죽여주는 이야기라고 하겠다.

하지만 이 연극을 보고 있는 관객들은 웃겨서 죽는다. 의뢰인을 죽여주기보다는 관객을 죽여주기 위해 만든 작품이라는 생각이 들 정도다. 마치 개그콘서트라도 보고 있는 듯 개그코드가 가득하고 곳곳에 숨겨놓은 유머들을 찾는 재미도 솔솔 치 않다. 보고 나서 재미있다고 자신 있게 말할 수 있는 것도 그 때문이다.
 
'죽여주는 이야기'는 시작부터 관객들을 죽여주기 시작한다. 대부분 핸드폰을 꺼달라는 안내를 하거나 준비한 경품을 제공하는 등으로 활용되는 시간이지만 '죽여주는 이야기'는 오프닝도 작품의 일부라고 할 수 있을 만큼 마음껏 웃겨준다. 오프닝에만 무려 15분에서 20분 가까이 소요될 수밖에 없는 이유이기도 하다.

이 작품에 출연하는 출연진은 단 4명뿐이지만 4명에 불과하다는 사실이 결코 믿기지 않을 정도로 짜임새 있는 팀워크를 보여준다. 게다가 관객들과 함께 만들어가는 작품이다 보니 그날 관객에 따라 재미가 달라질 수도 있다. 실제 세 번째 에피소드의 주인공인 아이유는 이날 관객 중의 한 명이 맡아서 녹록지 않은 댄스 솜씨를 자랑하기도 했다.
 
'죽여주는 이야기'라는 제목 앞에는 '명품 코믹 뮤지컬'이라는 수식어가 따라붙는다. 매표소에도 '연극' 죽여주는 이야기가 있고 '뮤지컬' 죽여주는 이야기가 따로 있는 점에서 알 수 있듯이 '죽여주는 이야기'는 연극과 뮤지컬로 동시에 공연되고 있는 작품이다. 연극은 지난 2008년 5월부터 장기 공연 중이고 뮤지컬은 2011년 12월부터 시작했다. 하지만 배우와 배경과 내용이 모두 다르다고 하니 둘 중의 하나를 보거나 둘 다 봐도 무방하겠다.

'김종욱 찾기'와 같이 흥행에 성공한 뮤지컬도 있지만 대부분의 뮤지컬들은 엉성한 내용과 친근하지 못한 멜로디로 인해 외면받아온 게 사실이다. 그와 달리 '죽여주는 이야기'는 뮤지컬로 보면 높은 점수를 줄 수 있을 정도로 배우들의 노래 실력도 출중하고 멜로디도 따라 부르고 싶을 정도로 흥겹다. 다만 자살이라는 소재를 웃어넘기기에는 요즘의 사회적 현실이 너무 무겁다는 점은 아쉬운 부분이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222
156
4515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