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에서 쫓겨나지 않는 법, 손자병법으로 배운다 내가 사는 세상


손자병법은 전쟁이 끊이지 않았던 춘추전국 시대를 대표하는 병법서다. 춘추 시대 말기 제나라 사람이던 손무가 작성한 병법 이론으로 오나라를 강국의 반열에 올려놓는데 절대적으로 기여하기도 했다. 하지만 손자병법은 병법 이론서에만 그치지 않고 삶의 지혜를 담은 처세의 경전으로도 인정받고 있다. 비록 2000년이 넘는 세월이 흘렀지만 아직까지도 여전히 손자병법을 익혀야만 하는 이유다.

손자병법을 다룬 책은 크게 두 가지 부류로 나눌 수 있다. 하나는 손자가 병법을 완성하고 실전에 적용하는 과정을 담은 역사서로서의 손자병법이고 다른 하나는 손자의 병법이론과 해석을 담고 있는 이론서이다. 전자는 정비석의 손자병법이 대표적이지만 아무래도 내용이 이야기 전개에 치중하기 있는지라 손자병법의 이론을 제대로 이해하려면 이론과 해석이 담긴 책을 읽어야 한다. 그러나 이론서로서의 손자병법은 아무래도 딱딱하기 마련이어서 상황에 따른 재해석은 필수라 하겠다.

중국의 역사학자 류징스의 '똑똑한 리더의 손자병법'은 전자와 후자를 교묘하게 섞어놓은 책이다. 즉 정비석의 손자병법과 같은 이야기의 재미와 병법의 이론을 합쳐 놓았기에 부담 없이 읽어가면서 자연스럽게 병법의 이론까지 체득하는 식이다. 처음에 병법의 원문이 나오고 그다음 이 병법을 사용한 삼국지의 고사를 2~3개 소개해서 이해를 돕고 있으며 근래의 전쟁이나 기업에서 적용한 성공사례와 함께 현대 기업의 성공사례와 기업이나 정치, 졍제, 사회, 개인, 가정에 적용할 지침에 대해서 이야기하는 구성으로 꾸며져 있다.

즉 단순히 병법을 나열하고 이를 해석하는 수준에 그치지 않고 여기에 다양하고 풍부한 사례를 곁들임으로써 이해를 최대한 도왔다는 측면에서 초보자들도 쉽게 접할 수 있는 책이라고 할 수 있다. 제1전략인 시계편(始計篇)을 보면 맨 처음에 손무가 말한 다섯 가지 계를 살펴보고 그 후 재치로 위군의 화살을 빼앗아온 재갈량의 초선차전, 장기전을 노렸던 사마의를 불러낸 재갈량의 조호이산 그리고 이집트 원정길에 나섰던 나폴레옹의 성동격서로 이 전략을 설명해 준다.



여기에 홍콩의 갑부 리자청과 맥도날드, 중국 명품넥타이 진리라이, 레버리지 효과로 몸집을 불린 루드위그 선박 등으로 실제 기업들의 사례를 통해서 손자병법으로 성공에 이르는 길을 보여주기도 한다. 어렵지 않고 쉽게 풀어가는 점이 다른 손자병법 책과 다른 이 책만의 최대 장점이라고 할 수 있다. 병법도 배우고 처세술도 배우며 경영의 사례들을 통해서 풍부한 지식을 쌓을 수 있는 까닭에서다.

"지피지기면 백전백승"이라는 말로 유명한 손자병법은 싸우지 않고 이기는 것을 최고의 승리로 보았다. 크게는 "전쟁에서 작전을 짜는 원칙은 적국이 온전한 상태로 항복하게 하는 것이 최선책이요 적국을 격파해 항복시키는 것은 차선책"이라고 했으며 작게는 "적의 병사가 온전한 상태로 굴복하게 하는 것이 최선책이요 적의 병사를 무찔러 굴복시키는 것이 차선책"이라고 했다. 무턱대고 싸우는 것만이 능사가 아니라 싸워서 이길 수 있는 상황을 만들어 가야 한다는 의미다. 직장에서의 처세술에 대해 한 번쯤 생각하게 만드는 대목이 아닐 수 없다.

이 책의 서문에는 "이태백, 사오정으로부터 완벽한 탈출대작전을 세우고, 40대에도 회사에서 쫓겨나지 않고 정년까지 자신의 자리를 지키기를 바란다면 지금 당장 이 책을 펼치고 읽어라, 앞으로 여러분의 삶의 방향이 달라질 것이다."라는 말이 있다. 손자병법을 익히면 그만큼 자신의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뜻일 게다. 더불어서 '똑똑한 리더의 손자병법'은 살면서 꼭 한 번 읽어야 할 시리즈의 첫 번째로 나온 책이다. 손자병법을 시작으로 삼십육계와 공자, 맹자, 노자의 지혜가 계속해서 이어질 예정이다.

하지만 아쉬운 점도 없지 않다. 여러 가지 내용을 담으려다 보니 비교적 간단하게만 언급하고 있다는 점이다. 이는 병법이론이나 역사적인 고사 등이 스치듯 지나가고 있는 점에서 알 수 있다. 폭은 넓을지 몰라도 깊이가 얕다는 점은 대단히 아쉬운 부분이다. 읽는 사람에 따라서는 "죽도 밥도 아니다"라고 생각할 수 있도록 만드는 부분이다. 게다가 이 책에서 언급하고 있는 사례들은 다분히 끼워 맞추기로 보이기도 한다. 상황이 정확이 맞아떨어진다는 생각이 들지 않는 이유에서다. 두 마리 토끼를 잡는 일은 어렵기 때문으로 보인다.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014
71
41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