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대한 모성과 잔인한 모성의 사이에서, 피에타 내가 사는 세상


여전히 폭력이 난무하고 여전히 엽기적이다. 그동안 김기덕이라는 이름에 꼬리표처럼 따라다녔던 수식어가 그대로 녹아있는 또 하나의 김기덕표 영화일 뿐이다. 하지만 김기덕이 만든 다른 영화들과 달리 이 영화에는 과도할 정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2012년 8월 이탈리아 베니스에서 들려온 낭보로 인해서다. 세계 3대 영화제에서 한국 영화사상 최초로 작품상(황금사자상)을 수상한 영화 '피에타' 이야기다.

예수는 죄악에서 신음하는 인류를 구원하기 위해 자신의 몸을 내주었다. 그런 예수의 늘어진 주검을 품에 안은 여인은 육신의 어머니 마리아다. 이 영화의 제목으로 쓰인 '피에타'는 미켈란젤로의 조각상 이름으로 포스터에서 조민수가 이정진을 안고 있는 모습도 '피에타'에서 따왔다. 지금도 이탈리아 성 베드로 성당에 가면 미켈란젤로의 조각상을 만나볼 수 있다.

'피에타(pieta)'란 '자비를 베푸소서'라는 뜻을 가지고 있는데 예수를 안고 있는 성모상에 '피에타'란 이름이 붙은 것은 죽은 아들에 대한 어머니의 지극한 마음을 표현하고 싶었기 때문일게다. 탈무드에도 "신은 도처에 있을 수 없기 때문에, 그들에게 어머니를 대신 보냈다"고 하지 않던가. 세상에서 모성처럼 순결하고 위대하며 아름다운 것도 없으리라.

그런 고귀한 의미의 제목과 달리 영화는 음산하기 그지없다. 철공소가 밀집되어 있는 청계천과 그 속에서 힘겹게 살아가는 소규모 공장들 그리고 그들에게서 악랄하게 돈을 뜯어가는 사채업자가 있을 뿐이다. 빚을 진 사람들은 사채업자의 횡포에 마음을 졸여야 하고 돈을 빌려준 사채업자는 어떻게 해서든 받아내려고 하다 보니 폭력이 난무하고 엽기적인 장면들도 반복된다.

강도(이정진)는 아침에 눈을 뜨면 휴대폰으로 전송되어온 사진의 주인공을 찾아가 밀린 사채를 회수하는 수금원이다. 만일 돈이 준비되어 있지 않다면 어떤 방법을 동원해서라도 돈을 만들도록 한다. 설령 그것이 불구가 되는 방법이라 해도 마다하지 않는다. 인정도 없는 쓰레기 같은 새끼라는 말에 대해 어떻게 되겠지라는 생각으로 돈부터 빌리고 보는 너희들이 쓰레기라며 되받아칠 정도다.

그에게는 내일이 없다. 오직 오늘만 있을 뿐이다. 그런 만큼 어제도 없다. 부모 없이 아무런 혈육도 없이 혼자 살아온 삼십 년이다. 그가 책임져야 할 가족도 없고 걱정해야 할 피붙이도 없다. 그냥저냥 이렇게 저렇게 살다가 가면 그뿐이다. 태어나고 싶어 태어난 것도 아닌데 아무렇게나 가면 어떠랴 싶다. 채무자들에게 무자비한 폭력을 행사하는 것도 그 때문이리라.

그런 강도에게 어느 날 문득 버려서 미안하다며 무릎 꿇는 여인이 나타난다. 엄마란다. 태어나서 한 번도 생각해 본 적이 없는 엄마라는 존재. 영화 '피에타'는 그렇게 만난 엄마와 아들의 이야기를 그려가고 있다. 현실을 부정하면서 자꾸 밀어내려는 강도(이정진)와 핏덩이를 버렸다는 죄책감에 자꾸 다가가려는 엄마(조민수)가 어떻게 만나서 어떻게 서로에 대해 마음을 열게 되는가에 대해 얘기하고 있는 것이다.

하지만 긴장을 늦출 수는 없다. 어렵게 만나서 힘겹게 마음을 열었던 두 모자의 앞에 또 어떤 불행이 기다리고 있을지 모르는 탓이다. 그리고 그러한 불길하고 잔인한 예감은 결말로 치달을수록 조금씩 현실로 나타나기 시작한다. 갑자기 강도에게 나타난 엄마의 정체와 그 엄마가 짜고 있던 스웨터에 담긴 사연이 하나씩 밝혀지기 시작하면서 관객은 경악을 금치 못하게 된다.

다시 말하지만, 이 영화는 김기덕의 영화다. 그만큼 폭력과 욕설이 난무하고 엽기적이다. 보고 나면 개운치 못하고 찜찜함이 남을 수도 있다. 하지만 결말 부분에 대해서는 대체로 수긍할 수 있을 것이다. '이웃사람'이나 '공모자들'처럼 개연성 없이 폭력과 섹스가 난무하는 요즘의 영화들에 비하면 오히려 작품성이 높다고 할 수 있을 만큼 스토리 전개도 훌륭한 편이다.

여기에 이정진과 조민수의 연기도 빼놓을 수 없다. 그들이 있었기에 김기덕 영화임에도 불구하고 봐줄 만 했고 다소 순화된 폭력으로 받아들일 수 있었다. 특히 베니스가 만장일치로 여우주연상으로 꼽았던 그러나 아쉽게도 수상하지는 못했던 조민수의 연기는 위대한 모성과 잔인한 모성이 그대로 농축되어 있다. 이들이 있었기에 '피에타'는 김기덕 감독의 영화 중에서 가장 대중적이며 상업적인 영화가 될 수 있었다고 해도 지나치지 않으리라.

피에타(Pieta, 2012)
드라마 | 한국 | 104분 | 2012.09.06 개봉 | 감독 : 김기덕
주연 : 조민수(미선), 이정진(강도)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통계 위젯 (화이트)

222
156
45159